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주택 이어 토지도 패닉바잉? 정점 찍은 토지거래량
2020-08-07
10:15
1,562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토지거래량, 3년6개월 만에 ‘최대치’


[리얼캐스트=김예솔 기자] 주택시장 ‘패닉 바잉((Panic Buying)’ 열풍이 토지시장으로 옮겨 붙은 양상입니다.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6월 전국 토지거래량은 총 33만4,159필지로 전월(24만5,776필지)보다 35.9%나 치솟았습니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대치입니다.


토지 투자는 주택 투자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이뤄지며, 높은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대신 낮은 환금성, 높은 불확실성 등을 지니고 있어 초보투자자들은 엄두를 내지 못하는 편입니다.


‘수도권 아파트’ 규제로 묶었더니…’수도권 땅’ 풍선효과?


이 같은 현상을 두고 투자자들이 고강도 규제를 피해 토지시장에 진입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청약 요건 강화, 대출 규제 등 제약이 많은 주택과 달리 토지는 규제가 비교적 자유롭습니다. 정부는 출범 이후 ‘집값과의 전쟁’을 선포하면서 수도권 대부분 지역을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주택시장의 진입장벽을 한껏 높여놨습니다. 이와 다르게 토지는 서울 강남·송파·용산구 일부, 경기도 택지개발사업 일부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것 외 별다른 규제가 없는 상태입니다.


이러한 결과에 12.16 대책, 6.17 대책 등 수도권 아파트에 대한 규제가 한껏 강화되기 전후 토지거래량이 폭증하기도 했죠.


게다가 수도권에 집중된 대형 호재도 토지의 매수세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기 신도시 조성사업 등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정부의 '새 집 지을 땅 찾기'도 토지시장의 자금유입을 가속화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전국에서 토지거래가 가장 압도적으로 많은 곳은 경기도였습니다. 지난 6월 경기도의 토지거래량은 총 10만 1,716필지로, 전체 3분의 1가량을 차지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화성시가 총 8,210필지로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였습니다. 화성시의 경우에는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남양뉴타운 도시개발사업, 향남지구 및 봉담지구 택지개발사업, GTX-A노선 건립 등이 한창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어 고양시(7,838필지), 용인시(7,034필지), 수원시(6,187필지), 김포시(5,770필지) 순으로 많았습니다. 이들 지역 모두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며, 대형 호재로 상승여력이 충분하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고양시는 일산테크노밸리와 창릉·장항지구, 김포시는 풍무지구, 수원시는 당수지구 등 개발사업을 추진 중입니다.


막대한 유동자금도 ‘한 몫’…”당분간 호황 이어질 듯”

시중에 넘치는 유동자금으로 당분간 토지시장이 호황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지난 6월 시중 통화량이 사상 처음으로 3,000조원을 돌파했는데요. 이는 코로나19 확산세로 정부의 재정 투입이 확대되고, 기업·가계 대출이 급증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유례없는 초저금리가 이어지며 풍부한 유동성이 부동산으로 더 쏠릴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시중 유동자금은 넘쳐나지만, 마땅히 투자할 곳이 없어 토지시장에 눈독을 들이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이라면서 “추후 3기 신도시 등 굵직한 개발사업의 대한 토지보상이 이뤄지면 토지시장으로의 자금 유입은 더욱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에디터 :    딥그린   그래픽 :   세그리

댓글 2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쿨빈  2020-08-07  01:48:23

아래 기사를 보면 토지 거래량이 계속 늘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모든 부동산 시장은 포물선 그래프를 이루고 있겠지만 토지가 가장 안정적이고 건물에 비해서 세금이 많지 않기 때문에 더 안정적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모든 기본 베이직은 토지에요.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00727160033525

수정 삭제

쿨빈  2020-08-07  01:45:57

아래 기사를 보면 토지 거래량이 많이 늘고 있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기본 베이직은 토지에요. https://realestate.daum.net/news/detail/main/20200727160033525

수정 삭제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