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부동산 트렌드 ‘영앤리치’ 눈높이에 맞게…비쌀수록 잘 팔리는 명품 오피스텔 시장
2020-07-13
09:45
1,027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염창동 오피스텔 소식에 여의도ㆍ목동까지 ‘들썩’

[리얼캐스트=민보름 기자] 서울 서남부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9호선 염창역 초역세권이자 한강 영구조망이 가능한 입지에 들어서는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때문인데요. 특히 여의도, 목동에 거주하는 자산가들이 공급 전부터 투자에 관심을 갖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여의도 소재 S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손님이 먼저 문의를 해서 그런 단지가 나오는 지 알게 됐다”면서, “프리미엄(분양권 웃돈)을 주더라도 구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고 말했습니다. 

‘뉴욕 신흥 부촌, 브루클린 하이츠(Brooklyn Heights) 스타일의 주거시설’이라는 컨셉으로 설계된 이 단지는 전용면적 37~40㎡ 소형타입으로 나오지만 전 세대 복층 구조, 한강 조망, 이탈리아 명품가구, 입주민 전용 커뮤니티 시설,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 등 부유층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고급화 요소들을 다양하게 보여주고 있죠. 

하지만 이처럼 초호화 컨셉의 오피스텔 단지가 나온 것이 처음은 아닙니다. 최근 들어 고소득 1인가구를 겨냥한 고가의 소형 오피스텔이 꾸준히 등장하며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가격이 비싸도 잘 팔리는 역설이, 명품 시장뿐 아니라 주거용 오피스텔 시장에도 확산되고 있는 것이죠.

뉴욕+이탈리아 유행 접목, 고분양가에도 ‘완판’ 행렬
 
고가 오피스텔은 이미 시장의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일례로 최고 30억원 분양가(복층형 펜트스위트 기준)로 화제를 모은 서울 송파구 문정동 ‘르피에드’가 지난 달 전 타입 ‘완판(완전판매)’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용면적 42~50㎡을 대표 타입으로 하는 이 소형 위주 오피스텔은 펜트스위트(Pent Suite) 외 다른 소형 타입 분양가도 주변 다른 오피스텔 시세보다 1억원 이상 비싸다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견본주택 오픈 당시 부동산 업계에선 “과연 모든 호실이 팔릴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하지만 분양률이 점차 70~80%를 넘어서면서, 르피에드는 젊은 고소득 1~2인가구를 겨냥한 신개념 주거형태를 제시한 단지가 됐습니다. 비슷한 시기 강남구 자곡동에 분양된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역시 현재까지 분양률이 높아, 수원 인계동 옛 갤러리아백화점 수원점 부지에 후속편인 파비오 더 씨타도 공급될 예정입니다.
 
앞서 설명한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르피에드를 위시한 소형 위주의 고급 오피스텔에는 일명 ‘영앤리치(Young&Rich)’들이 선호하는 뉴욕, 밀라노 식 디자인과 라이프 스타일이 구현됐습니다.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는 뉴욕의 예술가들이 공장 지대였던 브루클린으로 이주해, 층고가 높은 벽돌 건물을 복층형 작업실로 개조한 일명 ‘브루클린 스타일’을 그대로 재현합니다. 이를 위해 건물 외관을 붉은 벽돌로 마감하고 오피스텔 전 타입을 복층 구조로 설계한 것이죠. 한강과 월드컵대교가 내려다 보이는 입지는 브루클린 내에서도 월스트리트 금융권 종사자들이 모여 사는 이스트강변 부촌, 브루클린 하이츠를 연상케 하는 부분입니다. 세대 내부에는 이탈리아 명품 가구 브랜드인 유로모빌(Euromobil)이 설치됩니다. 

역시 복층형 오피스텔로 유명세를 탄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는 파비오 노벰브레(Fabio Novembre)라는 유명 이탈리아 디자이너를 실내외 디자인에 참여시켰는데요. 르피에드도 세대 내부를 벽면을 도장 마감하고, 유로모빌(Euromobil), 믹샬(MIXAL) 같은 고급 유럽 가구를 내장하도록 계획되었습니다.

해외 문화ㆍ호텔 이용 익숙한 ‘영앤리치’ 위력↑

이렇게 최근 공급되는 고급 오피스텔은 ‘콘도 미니엄(condominium)’이라는 미국 부유층의 주거형태를 반영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호텔에서 제공되던 공동시설과 컨시어지 서비스를 그대로 도입한 것인데요. 그 시초인 초고가 주거시설 시그니엘이 2017년 입주를 시작하면서 소형 오피스텔로 유행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앞서 설명한 한강 브루클린 하이츠, 르피에드,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같은 단지들은 피트니스(일부 제공), 파티 공간을 포함한 커뮤니티 시설과 조식 배달, 홈메이킹, 세탁, 발렛파킹 등 호텔에서 경험할 수 있는 생활 편의를 입주민에게 그대로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러한 소형 ‘콘도 미니엄’의 흥행엔 젊은 고소득 1인 가구의 증가라는 배경이 있습니다. 통계청 발표를 보면 2019년 국내 1인가구 직업 중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와 ‘사무직 종사자’가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했습니다. 게다가 전문직 종사자와 사무직 종사자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1인가구 중 월 소득 400만원 이상 비율 역시 상승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의 28.7%를 차지하는 1인 가구가 고령층에서 고학력 젊은 층으로 점차 넘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 수가 늘고 있는 젊은 부자들은 높은 전월세를 감당할 수 있는데다, 부동산 투자 욕구도 강한 편입니다. 하나금융그룹이 발표한 『2020 한국의 부자 보고서』에 따르면, 40대 이하 젊은 부자들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부동산 매입 의사가 있다고 답한 비중이 가장 높았죠. 

분양 업계 한 관계자는 “젊은 부자들은 옛날 세대와 다르게 해외 경험이 풍부하고 편리한 호텔 서비스에 익숙한 경향이 있다”면서 “실수요자의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이제는 오피스텔도 저렴하게 나오면 오히려 안 팔리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