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캐스트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
1. 개인정보의 수집 및 이용 목적
리얼캐스트는 고객님의 문의사항에 대한 답변 및 안내를 위하여 필요한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필수항목: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수집방법: 웹사이트에 고객이 직접 입력
3. 개인정보의 처리 및 보유기간
리얼캐스트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목적이 달성된 후에는 해당 정보를 지체 없이 파기합니다.  단, 다음의 정보에 대해서는 아래의 이유로 명시한 기간 동안 보존합니다. 
  • 보존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 보존 근거 : 소비자의 불만 또는 분쟁처리에 관한 기록 (전자상거래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 보존 기간 : 3년 
4. 부동의에 따른 고지사항
위 개인정보 제공에 대해서 부 동의할 수 있으나, 이 경우 게시판의 내용 입력을 할 수 없어 관심고객등록이 불가능합니다.
5. 개인정보 제3자 제공에 대한 별도 동의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 : 해당 컨텐츠 광고주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이용 목적 : 고객 관리 및 마케팅 활용
  • 제공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휴대폰 번호, 주소, 이메일, 연령
  •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자의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제공 후 1년
  •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관심고객 등록이 불가능 합니다.
리얼톡&리얼판 하락세 탄 서울에서도 집값 오르는 동네가 있다?
2020-05-06
09:35
1,381 읽음

유익한 정보 이메일로 공유 하세요


집값 오른 서울 지역구는 어디?
 
[리얼캐스트=김인영 기자] 지난 3월 30일 기준으로 서울시 전체 평균 집값은 하락세에 접어들었습니다. 3월 마지막주에 전주대비 0.02% 하락한 뒤, 4월 첫째 주에는 -0.04%, 둘째 주 -0.05%, 셋째주차는 -0.05%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하락폭은 시간이 갈수록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서울시 지역구 대부분의 집값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그 중에서도 강남권 집값 하락이 제일 거세 눈에 띕니다. 

강남구는 지난 1월부터 집값이 떨어지기 시작했는데요. 1월부터 시작된 집값 하락세는 현재(4월 20일) 그 하락률이 전주대비 -0.25%로 서울 지역구 내에서도 하락폭이 제일 큽니다. 이처럼, 서울시 집값은 하락의 기운이 가득한데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구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서울시 내에서 집값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구는 어디일까요? 그 주인공은 바로 서울 서남권인데요. 서울 서남권 중에서도 강서구, 구로구, 금천구, 영등포구, 관악구의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 서남권 지역은 지난해 6월까지만해도 집값이 떨어졌지만 지난해 6월말부터 상승하면서 지금까지 그 기세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한국감정원 주간 아파트 가격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 서남권 아파트는 4월 20일 기준으로 강서구 107.2(▲0.02%), 구로구 108(▲0.04%), 금천구 106.1(▲0.01%), 영등포구 110.3(▲0.01%), 관악구 106(▲0.05%)의 매매가격지수를 보였습니다. 주거 선호도 높은 강남권보다 높은 것인데요. 도대체 전체적으로 하락국면에 접어든 서울에서 서남권 지역만 집값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락세 분위기에도 집값 오른 비결
서울 서남권 집값 상승의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히고 있는 것은 개발사업과 교통 호재입니다. 서울 서남권에 위치한 지역구 대부분에서는 정비사업이 다수 이뤄지고 있는데요. 특히 그 중에서도 강서구, 영등포구에서 많은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서울시 클린업시스템에 따르면, 정비사업 사업시행인가 절차 및 이후 단계를 밝고 있는 사업장이 강서구와 영등포구에 제일 많은데요. 강서구에는 15곳, 영등포구는 14곳의 정비사업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또한, 강서구와 영등포구에는 정비사업 외에도 여러 개발호재가 있는데요. 강서구에는 마곡지구 개발이 한창 진행되고 있으며, 원종~홍대입구 간 서부광역철도, 지하철 2호선 청라연장사업 등 여러 교통 개발 사업도 이뤄지고 있습니다. 

과거 쪽방촌, 낙후 지역으로 인식되던 영등포구는 쪽방촌 개발사업을 통해 새로운 이미지를 선보일 예정인데요. 올해 1월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영등포구는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통해 영등포 쪽방촌을 주거단지로 정비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로 인해, 낙후된 이미지가 강했던 영등포구는 새로운 주거단지로 변신할 예정이고요. 개발사업, 교통 호재는 서울 서남권에 대한 관심을 키우고 있는데요. 그렇다면, 현장의 분위기는 어떤지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옛날의 영등포가 아닙니다~”
강서구는 최근 ‘핫플레이스’인 마곡지구가 위치해 있는 서울 지역구인데요. LG사이언스파크를 비롯한 여러 대기업이 위치해 있는 마곡지구는 대기업 직주근접단지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올해 ‘핫플레이스’로 등극한 마곡지구의 인기는 청약 경쟁률에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반값 로또’라는 별명을 지니고 있는 마곡도시개발 사업지구9단지는 지난 3월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146.8대 1로 1순위 마감됐습니다. 특히, 제일 인기가 많았던 전용면적 84㎡ N 타입은 12가구 모집에 3,175명이 몰리며 264.5대 1이라는 경쟁률을 보이기도 했는데요. 10년 간 전매가 금지되는 아파트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청약자가 몰려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또한, 영등포구 신길동에 위치한 래미안에스티움 아파트는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전용면적 84㎡의 시세가 9억9,000만~10억7,750만원이었지만, 현재(2020.04.24) 13억~14억2,500만원으로 1년만에 아파트 시세가 3억1,000만~3억4,750만원으로 올랐는데요. 이는 지역 개발사업으로 영등포구 지역 분위기 변화로 인해 이뤄진 결과로 해석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강서구, 영등포구의 집값 상승세는 현장에서도 느낄 수 있는데요. 영등포구 래미안에스티움 아파트 인근에 위치한 C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매물 문의가 많냐는 질문에 “매물 문의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재개발, 재건축 사업이 진행되는 게 많아서 매물 문의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라고 답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는 강서구 마곡지구에서도 동일하게 나타났는데요. 강서구 마곡지구에 위치한 B 공인중개사 관계사는 매물 문의 빈도에 대한 질문에 “매일 문의 전화가 온다. 아무래도 대기업 직주근접단지이고, 워낙 관심을 많이 받고 있지 않나. 아파트뿐만 아니라 오피스텔 매물 문의도 많다.”라며 마곡지구에 쏠린 관심을 전했습니다. 

이처럼, 서울 서남권 지역에 대한 관심은 현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 서남권 지역은 지역 개발로 미래 가치가 더 상승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집값 상승의 기운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사료됩니다.


에디터 :    앨리   그래픽 :   세그리

댓글 0

왼쪽의 문자를 순서대로 모두 입력해주세요

이미지 새로고침

비밀번호를 확인해주세요